“홀로그램 등 첨단산업 대거확보”

의회24시/보도자료

홀로그램 등 첨단산업 대거확보

이춘석 의원, 2019년도 예산성과 보고

 

내년 익산에는 첨단 홀로그램 산업과 식품제형기술기반 등이 새로 들어오는 것을 비롯해 농생명 ICT검인증센터, 3D 휴대용 스캐너, 엔지니어링 설계지원 등 미래사업도 계속될 전망이다.

 

이춘석 의원(더불어민주당. 법사위)은 정기국회 마지막날 자정을 넘겨 최종 확정된 2019년도 예산안을 설명하며 익산의 미래성장동력이 될 다양한 사업들과 주민밀착형 생활예산을 다수 확보했다고 8일 밝혔다.

 

이미 지난 9월 정부안에 중요예산 대부분을 반영시킨데 이어 국회에서 추가로 얻은 성과로는 홀로그램콘텐츠 서비스지원센터 구축지원 40억 확보(총사업비 300)를 비롯해 전북권 대기오염 집중측정소 50(37억 증액) 식품클러스터 식품제형기술기반 구축사업 10억 신규증액 하수찌꺼기 감량화시설 13.7(6.8억 증액) 성당파출소 신축 5.2억 신규증액 익산 보훈회관 건립 5(2.5억 증액) 남중동 등 노후 하수관로 정비 3억 신규증액 금강2지구 대단위농업개발 255(5억 증액) 미륵사지관광지 조성 13(3억 증액) 등이 꼽힌다.

 

특히 홀로그램산업은 막바지 단계에서 경북 구미가 사업분할 등을 강하게 시도했으나 익산유치를 상정한 당초 정부안을 유지할 수 있었다. 또한 그 과정에서 당초 국비 200억원 지원사업이 70억원으로 삭감될 위기에 처했으나 이 의원의 강력한 방어로 원안을 고수할 수 있었다.

 

국가식품클러스터에 신설되는 식품제형기술기반 구축사업 또한 이 의원과 윤태진 지원센터 이사장의 발빠른 노력으로 초기부터 증액을 약속받았다. 동 사업은 기능성 식품의 성공적 상업화에 필수요소로 꼽히는 제형(형태) 기술을 지원하는 것으로서 식품클러스터 인력 신규증원과 함께 기업 유치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안보다 37억을 늘린 50억을 확보한 전북권 대기오염 집중측정소는 전국 최악의 미세먼지 고통을 겪고 있는 익산의 현상을 정확히 진단하는 첫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가 크다. 마지막까지 기재부가 증액 불가 입장을 고수했으나 이 의원이 막판 예산실장에게 강력 요청해 총사업비 전액을 확보하게 됐다. 측정소의 최종 소재지는 아직 선정되지 않았으나 이 의원이 올해 초부터 환경부와 긴밀하게 협의해 오고 있어 전망이 밝다.

 

그 밖에 악취문제해결에 기여할 하수찌꺼기 감량화시설 13.7, 안전에 위험이 있는 성당파출소 신축 5, 보훈단체의 숙원이었던 보훈회관 건립 5억 등 민생과 관련된 예산들도 다수 확보했다.

 

올해 예산의 특징은 집권여당 사무총장을 역임하고 차기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으로 내정된 이 의원의 활약이 정부단계부터 집중됐다는 점이다. 여야 간에 예산싸움이 치열하게 맞붙는 국회단계가 아니라 사전에 정부단계부터 긴밀하게 협의해서 주요예산 다수를 미리 반영할 수 있었다.

 

실제로 국비 50%만 지원되던 국가식품클러스터를 90%까지 끌어올려(3년부터는 80%) 202.5억을 확보한 것을 비롯해 안전보호 융복합제품산업 55.6농생명 ICT 검인증센터 36국립익산박물관 건립 139주얼리단지 임대공장 건립 14.7억 등이 정부안에 담겼다.

 

또한 주민 생활밀착형 사업으로 모현동 수영장 14마동 테니스공원 13, 농산어촌개발사업 함라(5) 웅포(5) 두동편백(2.5) 외두(1.47. 이상 신규) 황등(8) 오산(10) 용안(11. 이상 계속) 등도 정부안에 이어 국회의결로 최종 확정될 수 있었다.

 

이 의원은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서 주요사업을 정부안에 담은 후 국회단계에서는 마지막 피치를 올리는 전략이 주효했다내년에도 국회 기재위원장으로서 홀로그램 등 첨단산업 유치를 통해 익산에 더 큰 성장동력을 심는 한편, 미세먼지 집중측정소 등 시민의 삶의 질과 직결된 예산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가겠다고 밝혔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