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석, 도내 GM피해업체 구제 확대

의회24시/보도자료

이춘석, 도내 GM피해업체 구제 확대

익산 등 고용위기지역 미선정 지역업체도 지원

노동부 장관 담판으로 보완책 얻어내

 

 

GM사태로 피해를 입은 협력업체에 대한 정부 지원이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군산을 넘어 익산·김제·정읍·완주 등 전북 전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이춘석 의원(익산갑. 더불어민주당)은 고용노동부 장관과의 긴급 협의를 통해 고용위기지역에서 제외된 익산 등 도내 피해업체에 대해서도 정부 지원을 추가 실시하기로 정했다고 1일 밝혔다.

 

노동부는 지난 금요일 동 내용을 포함한 시행지침을 일선에 하달한 것으로 알려져 빠른 시일 내에 사업별로 구체적 지원책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고용위기지역은 해당요건에 해당하는 시·군이 신청하는 것으로 전북지역은 군산만 포함되었으나 동 사실을 파악한 이 의원이 김영주 노동부 장관과 긴급 담판을 지은 끝에 전북 전체로 확대할 수 있었다.

 

이에 따라 도내 GM 협력업체들은 직업훈련생계비 생활안정자금 및 취업성공패키지 요건 완화 직업훈련프로그램 사업주에 대한 고용산재보험 지원, 고용촉진장려금 지원 등 일부 사업에 대해 군산 고용위기지역에 준하는 혜택을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정부 방침이 이미 정해진 상황이었지만 전북의 어려운 현실을 역설하며 정부와 긴밀히 협의한 끝에 만든 결과라며 피해를 보고 있는 전북 중소기업체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