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PKㆍTK에도 지원자 몰린 민주당 지역위원장 공모…“기대감 커졌다”

프레스센터/신문기사

 

.......(전략)

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는 지난달 29일 오후 5시 마감한 지역위원장 공모 결과 253개 지역위원회에 총 459명이 접수해 전체 평균 1.81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전국 17개 광역 시도 중 가장 경쟁률이 높았던 곳은 울산(3.3대 1)으로 나타났다. 6명의 지역위원장 자리를 두고 20명의 신청자가 몰렸다. 이어 ▶경북(2.8대 1) ▶경남(2.6대 1) ▶부산(2.5대 1) ▶광주 및 전남(각각 2.4대 1) ▶대구(2대 1) ▶전북 및 강원(각각 1.8대 1) 등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지역위원장 공모에 부울경과 TK 지역에서 지원자들이 몰린 건 지난 6ㆍ13 지방선거 당시 이 지역에서 민주당이 크게 약진한 것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부울경과 TK에서 민주당 소속 광역ㆍ기초 단체장과 지방 의원들이 상당수 당선되면서 2020년 제21대 총선에서도 과거보다 많은 당선자를 배출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민주당에서 커지고 있다. 민주당 조강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춘석 사무총장은 “부울경과 TK 지역위원장은 과거 공석이었던 자리도 꽤 있었는데, 이번 공모에선 지원자들이 적잖이 몰렸다”고 설명했다........(후략)

 

☞기사전문보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