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민일보] 전북문화상생벨트 구축으로 전북의 새로운 미래를 열자

프레스센터/칼럼/기고

가을은 1년 중 축제가 제일 많이 열리는 ‘축제의 계절’이다. 익산에서는 익산천만송이국화축제, 군산에서는 군산시간여행축제, 전주에서는 전주비빔밥축제 등 우리 전북지역만 해도 각종 축제가 즐비하다.

 지자체들이 앞다퉈 지역축제를 기획하고 개최하는 것은 관광객 유치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그 목표가 있다. 하지만 잘 되는 축제는 소수고 소리 소문 없이 사라지는 축제가 적지 않다. 특색 없이 비슷하거나 정체성이 모호한 축제가 우후죽순 난립하는 경우가 많아 지역축제에는 일회성, 낭비성 행사라는 지적이 피할 수 없는 꼬리표처럼 따라다닌다.

 지역축제들이 지역민들의 기대치에 부응하지 못하고, 체감하지 못하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다. 최근 한 조사를 보면, 지역 축제가 수시로 열리는 데 반해, 시민들의 반응은 반 이상이 부정적인 평가다.

 그렇다고 정치권을 비롯한 지역 정책입안자들이 노력을 게을리 한 것은 아니다. 필자의 변명이 아니다. 익산시의 경우 미륵사지석탑 등 백제문화유산 발굴 및 복원, 정비를 통한 문화관광 축제에 줄곧 힘을 기울여 왔다. 군산시도 근대역사박물관 개관 이후로 다양한 지역축제를 연계해 진행해 오고 있다. 한옥마을을 활용한 전주 등 다른 지역도 마찬가지다.

 그렇다면 투자한 노력 대비 부정적인 평가가 많은 것은 왜일까. 필자가 보기엔 지역 축제가 시나 군 단위를 벗어나지 못해서, 각각 그들만의 축제로 남아서가 아닐까 생각한다. 지역이 각자 도생하다보니 축제들이 관광객들에게 큰 주목을 끌지 못하는 것이다.

 특히 우리 전북의 상황은 더욱 어렵다. 한 여론조사 기관의 <국내 여행지 관심도 조사>에 따르면, 전북지역 여행에 관심 있다고 응답한 비중은 매년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다. 해외 여행객이 매년 3천만 명에 육박하는 시대에 전북이 여행지로서 가진 매력을 점차 잃어가는 것이다.

 이제라도 지역축제에 대한 우리의 노력이 결실을 맺지 못한 것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와 재정비가 필요한 시기다. 지금처럼 하나의 시군이 가진 역량만으로는 지역축제를 지역경제 활성화의 선봉장으로 내세우기에는 여러모로 부족한 측면이 많다.

 전북 전체가 힘을 모아야 한다. 전북이 가진 문화관광자원을 하나로 엮어 전북관광의 큰 그림을 그리는 데 집중해야 한다. 지역마다 개별적으로 추진되는 축제를 한 데 모아 광역단위로 이끌어낸다면, 아울러 단순히 지역축제 규모를 키우는 것 이상으로 내실을 기한다면, ‘전북문화상생벨트’라는 전북만의 컨셉으로 새로운 비전과 미래를 열어갈 수 있다.

 영국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에서 여름 동안 열리는 축제인 ‘에든버러 페스티벌’의 경우, 크고 작은 10개의 축제를 통합해 열리고 있다. 이 기간 에든버러를 찾는 방문객의 65%가 이 축제를 위해 방문한다고 하며, 같은 기간 에든버러에서 벌어들이는 경제적 효과가 스코틀랜드 전역과 비슷할 정도로 매우 성공적인 사례로 꼽히고 있다.

 최근 우리나라에는 지방의 지속적인 경제력 상실로 인해 30년 내에 지역이 소멸할 것이라는 ‘지역소멸론’이라는 우려스런 전망이 나온다. 그러나 부정적인 생각만으로는 아무것도 해결할 수 없다. 하루아침에 이뤄지진 않겠지만, 해외 사례를 벤치마킹해 정치권과 시민들이 함께 머리를 맞댄다면 못할 것도 없다. 찾고 싶은 전북, 머물고 싶은 전북을 만들기 위한 대책을 함께 고민하자. 아프리카 속담에 ‘혼자 가면 빨리 가고, 함께 가면 멀리 간다’는 말이 있다. 그런데 이제는 함께 가야 빨리 가고 또 멀리 갈 수 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