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민일보] 전북 발전의 새로운 희망을 써 나가자

프레스센터/칼럼/기고

전북경제가 조금씩 살아나고 있다. 지난달 2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지역 소득’잠정보고서에 따르면, 전북지역의 경제성장률은 지난해 기준 2.2%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과 2016년에 2년 연속 0%대 경제성장률을 기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크게 반등한 수치다. 전북경제에 대한 긍정적인 변화가 꿈틀대는 것이다.

 

무엇보다 고용지표의 완연한 회복세가 반갑다. 한국지엠공장과 현대중공업 군산조선

소의 연이은 폐쇄로 인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지난해 11월 전북의 고용률은 전년 동월대비 1.1%포인트 증가했다. 전국 평균 증가율 0.33%포인트의 세 배가 넘는 수치라고 하니 매우 고무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이와 같은 회복세는 그동안 엄중한 지역경제의 회복을 위해 정부와 정치권이 지속적인 관심과 다각적인 지원을 기울여 온 결과다.

문재인 정부는 ‘전북의 친구’를 약속하면서 전북 발전을 위한 속도감 있는 새만금 사업 추진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역대 정부 처음으로 새만금 사업을 국정과제 중 하나로 선정하면서 본격적인 항해에 닻을 올렸다. 새만금의 안정적인 사업추진을 위한 새만금개발공사를 설립했고, 50년 숙원사업이던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전격적으로 면제했다. 그뿐만 아니다. 새만금 신항만 규모 확대까지 결정하면서 그동안 지지부진하던 새만금 사업과 전북 경제에 새 바람을 불어넣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미래형 전기차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군산 상생형 일자리’협약이 체결됨으로써, 1,900여개의 양질의 일자리가 우리 전북에 새로 생기게 된다. 특히 군산형 일자리는 전국 상생형 일자리 중 직접고용 규모가 가장 크고 정규직 채용 비중이 높아 좋은 일자리 창출과 지역발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것으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여기에 필자는 전북도, 지자체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2년 연속 전북 국가예산 7조원 시대라는 전례 없는 성과를 더해냈다. 지난해보다 8.1% 증액된 7조 6,058억원이라는 역대 최대 예산을 확보한 것이다. 무엇보다 당초 정부안에 반영되지 않았던 5,000억원 규모의 신규 사업 320여건을 담아내는 상징적인 결과를 만들어 냈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 구축과 탄소·소재·부품산업 육성 등 전북 주력산업의 성장동력을 강화하기 위한 예산을 지켜내는 한편, 상용차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생태계 구축, 익산의 홀로그램 기술개발사업과 국가식품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신규 예산을 국회 차원에서 대거 확보함으로써 올 한해 전북 발전을 위한 또 하나의 희소식을 전했다.

지난해 필자는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으로 취임하면서 전북 경제 회복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는 약속을 드린 바 있다. 물론 아직 모든 분들께서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고 있지 못한 게 사실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소한 전북 경제 회복에 대한 작지만 큰 희망을 엿볼 수 있었다.

특히 익산의 경우, ‘농생명산업’, ‘문화관광산업’,‘최첨단신산업’ 등 3대 성장동력의 기반 구축을 통해, 익산이 키운 경쟁력이 전북의 경쟁력이 되고 우리나라의 경쟁력이 될 수 있도록 신산업 발전을 선도하고 있다.

쉽지 않은 상황에서 모처럼 찾아온 희망과 기회를 살려야 한다. 전북발전을 위해 확보한 인프라를 제대로 활용하고 육성할 수 있다면, 다시금 활력 넘치는 본래의 전북으로 돌아갈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될 것이다. 미래는 정해진 것이 아니다. 우리가 어떻게 준비하느냐에 따라 얼마든지 바꿔낼 수 있는 것이다.

 

어느덧 2019년 기해년이 가고, 2020년 경자년의 해가 밝았다. 경자년의 흰 쥐는 근면과 부를 상징한다고 한다. 재물을 가져다주는 부지런한 쥐처럼 전북 경제가 활기차고 풍성한 수확을 거두는 한 해가 될 수 있도록 전북이 가진 지혜와 역량을 모아나가자. 필자는 새해에도 지역 국회의원으로서 전북 발전의 새로운 희망을 갖고, 전북의 미래를 위해 더욱 힘찬 발걸음을 내디뎌 나가겠다는 약속을 드린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