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1] 이춘석 "홀로그램 위해 전북도·익산시·원광대 결집해야"

프레스센터/신문기사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2일 전북 익산시청 상황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홀로그램 핵심기술개발사업의 성공을 위해서는 전북도와 익산시, 원광대학교 간의 결집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전북도와 익산시의 홀로그램 기술개발 분야와 연구인력 확보를 위한 투자 여부에 따라 해당 사업의 성공 여부가 결정된다”며 “특히 홀로그램 관련 기업발굴과 전문인력 확보가 중요한 상황에서 원광대의 전문가 영입과 창의적 인재 유입 필요성이 뒤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체 예산 중 홀로그램의 획득, 생성 및 처리, 콘텐츠 재현, 프린팅, 광재현 등 5대 핵심기술분야에 투입되는 1505억원을 확보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전북도와 익산시, 원광대가 함께하는 기술개발 TF팀을 꾸려 공모 사업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후략)                ☞[기사전문 바로가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뉴시스] 이춘석 의원 "홀로그램 사업, 전북도·익산시·원광대 힘 모아야"

프레스센터/신문기사

더불어민주당 이춘석(익산갑) 의원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홀로그램 핵심기술개발사업에서 행정기관과 교육기관의 역할론을 제시했다.

특히 예타를 통과한 1817억원의 예산 중 5대 핵심기술분야에 투입되는 1505억원의 확보를 위해 행정·교육기관의 결집을 강조했다.

이춘석 의원은 2일 익산시청 상황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1817억원 반영이 결정된 홀로그램 핵심기술개발사업의 예타 결과보고에 나섰다.

이 의원은 이 사업 추진을 위해 당초 정부에 4000억원의 예산 반영을 요청했으나 45%인 1817억원이 반영됐음을 설명했다.

통상 예타 단계에서는 요청 예산의 35%선에서 통과되는 것이 관례인 상태에서 이 같은 예산 반영은 소기의 성과라는 것이 이 의원의 설명이다.

이 의원은 이번 사업 성공을 위한 전북도와 익산시, 원광대학교의 역할론을 제시했다.....(후략)

☞[기사전문 바로가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