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데일리] “이통사들 선정적 불법 영상물 미끼 홍보에 제동”

프레스센터/신문기사

일부 이동통신사들이 선정적 불법영상물을 상품 판매·홍보를 위해 유통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를 차단하기 위한 법안이 국회에 제출됐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이춘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1일 정보통신망을 이용해 무료로 제공하는 영상이더라도 상품 판매·홍보 목적인 경우 영상물등급위원회로부터 등급분류를 받도록 하는 내용의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24일 밝혔다.

 

현행법은 유튜브 등의 플랫폼을 통해 누구나 자유롭게 영상을 만들어 공유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정보통신망을 이용한 무료 영상물의 경우 목적의 관계없이 등급분류를 받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다.....(후략)

☞[기사전문 바로가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공감신문] 이춘석 "5G상품 판매-홍보 목적 선정성 과도 불법영상물 유통 막을 것"

프레스센터/신문기사

선정성이 과도한 불법영상물을 상품의 판매 및 홍보를 목적으로 제공하는데 제동이 걸릴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국회의원(익산갑)은 정보통신망을 이용해 무료로 제공하는 영상일지라도 상품의 판매 및 홍보의 목적이 있을 경우에는 영상물등급위원회로부터 등급분류를 받도록 하는 내용의 '영화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23일 밝혔다.

 

현행법은 유튜브 등의 플랫폼을 통해 누구나 자유롭게 영상을 만들어 공유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정보통신망을 이용한 무료 영상물의 경우 그 목적의 관계없이 등급분류를 받지 않아도 되도록 규정하고 있다.....(후략)

☞[기사전문 바로가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국토일보] 이춘석 의원, 2019 대한민국 의정대상 수상

프레스센터/신문기사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의원(익산갑, 법사위/사진)이 지방자치의 발전과 국민을 위한 의정활동으로 국가와 사회발전에 헌신해 온 국회의원들에게 수여하는 ‘2019 대한민국 의정대상’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지방자치TV가 주최하고 대한민국 의정대상 조직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번 ‘2019 대한민국 의정대상’에서는 이춘석 의원이 지역과 수도권의 격차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 지역민의 생활 개선을 위해 입법 및 정책 활동 등 다양한 분야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내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춘석 의원은 전라북도의 숙원사업인 새만금사업과 관련해 새만금정책포럼의 대표로서 지지부진했던 새만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관련 법안들을 발의, 통과시키는 데에 결정적 역할을 하는 등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앞장섰다.....(후략)

 

☞[기사전문 바로가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일간투데이] 이춘석 의원, ‘영화비디오법’ 개정안 발의

프레스센터/신문기사

선정성이 과도한 불법영상물을 상품의 판매 및 홍보를 목적으로 제공하는데 제동이 걸릴 전망이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이춘석 의원(더불어민주당, 익산갑)은 정보통신망을 이용해 무료로 제공하는 영상일지라도 상품의 판매 및 홍보의 목적이 있을 경우에는 영상물등급위원회로부터 등급분류를 받도록 하는 내용의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24일 밝혔다.

현행법은 유튜브 등의 플랫폼을 통해 누구나 자유롭게 영상을 만들어 공유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정보통신망을 이용한 무료 영상물의 경우 그 목적의 관계없이 등급분류를 받지 않아도 되도록 규정하고 있다.....(후략)

☞[기사전문 바로가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가톨릭신문] 더불어민주당 인권위 토론회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의 의미와 입법과제’

프레스센터/신문기사

“태아의 생명권과 여성·의료진이 낙태하지 않을 권리가 보호돼야 한다.”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의 의미와 입법과제’ 주제 토론회에서 이 같은 의견이 제시됐다. 더불어민주당 인권위원회(위원장 이춘석)가 향후 낙태죄 관련 법개정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마련한 이번 토론회는 6월 19일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동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실에서 열렸다.

이날 종교계 패널로 참여한 가톨릭대 생명대학원장 정재우 신부는 이번 결정에서 헌법재판소는 태아의 생명을 보호해야 할 국가의 의무를 부정하지 않았고, 단순위헌 의견에도 ‘국가는 태아의 생명보호라는 중대한 공익을 추구해야 한다는 점은 자명하다’고 나와 있다면서 “새로운 입법 논의 안에서도 생명 보호 정신이 같이 담겨야 한다”고 말했다.

또 임신한 여성이 가족이나 상대 남성 등에게 낙태를 강요받을 때 해당 여성이 임신을 유지할 수 있는 길은 어떤 것이 있느냐면서 “낙태하지 않을 자기결정권을 보호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 신부는 “생명보호를 양심상의 의무로 여기는 의료인과 의료기관에 생명보호에 거스르는 행위를 하도록 강요할 순 없다”면서 “낙태를 하지 않겠다는 의사와 간호사, 의료기관의 결정이 법적으로 존중돼야 하고, 그 보호 규정도 법에 명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후략)

☞[기사전문 바로가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