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재수입 면세' 대상에 국제경기대회도 넣는다

프레스센터/신문기사

경주용 말, 요트 등 국제경기대회에 사용할 목적으로 수입한 물품에 대해 관세를 물리지 않는 방안이 추진된다.

31일 국회 의안정보시스템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의원은 이 같은 내용의 '관세법 일부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이 의원은 "국제경기대회 출전을 위해 반출한 운동용구 등을 국제경기대회 종료 후 재수입하 경우 이에 대한 관세를 면제해야 할 것이나, 현행 재수입물품 면세대상인 경우를 '박람회, 전시회, 품평회, 그 밖에 이에 준행하는 행사'로 모호하게 규정되어 있다"고 지적했다.....(후략)       ☞ [기사전문 바로가기] 

케이시투 2019.11.12 12:58 URL EDIT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아시아뉴스통신] 국회예산정책처, '2019년 세법개정안 토론회' 성료

프레스센터/신문기사

국회예산정책처(처장이종후)는 국회경제재정연구포럼(공동대표 김광림․장병완의원)과 공동으로 30일 오후 2시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2019년 세법개정안 토론회'를 개최해, 정부 제출 및 의원 발의 세법개정안에 대한 국회심사의 주요한 원칙과 방향을 논의했다.

개회식을 통해 이종후 국회예산정책처장은 경제에 활력을 부여하면서 안정적인 재정기반을 마련하는 조세의 역할이 필요하며, 이번 토론에서 제시된 의견이 앞으로 국회에서의 세법개정안 심사에 큰 방향을 제시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춘석 국회기획재정위원장은 우리 경제가 글로벌 경기의 하방리스크와 성장률 둔화 등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상황으로, 경제의 활력을 회복하고 세수기반을 확대하기 위한 조세정책의 선제적 대응을 강조했다....(후략)      
☞ [기사전문 바로가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전라일보] 소스산업화센터 유치 성공에 이춘석 의원의 역할이 결정적...

프레스센터/신문기사

익산이 식품산업의 반도체로 불리며 세계시장의 폭발적인 성장이 기대되는 이른바 소스산업 육성의 전진기지로 발돋움할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춘석(익산갑)의원은 다음달 1일 소스산업화센터 개소식을 앞두고, 소스산업의 성장가능성을 강조하며 익산이 이를 통해 국내외 식품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지자체 간 치열한 경쟁을 뚫고 익산이 최종적으로 소스산업화센터 유치에 성공한 데는 이의원의 역할이 결정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이 국회 예결위 간사 시절인 2014년 센터 건립을 위한 용역비 6억을 최초로 편성하고 이듬해 설계비 6억을 추가로 반영시키는 등 사업 초기부터 주도권을 이어온 덕분에, 이례적으로 공모절차도 없이 지난 2016년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 내 유치를 확정지은 것이다.....(후략)         ☞ [기사전문 바로가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NEWS 1] 이춘석 "익산시, 소스산업 육성 전진기지로 발돋움 할 것"

프레스센터/신문기사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전북 익산갑)은 30일 "익산시가 식품산업의 반도체로 불리며 세계시장의 폭발적인 성장이 기대되는 소스산업 육성의 전진기지로 발돋움할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 의원은 11월1일 예정된 소스산업화센터 개소식을 앞두고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익산이 소스산업화센터를 통해 국내외 식품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자체 간 치열한 경쟁을 뚫고 익산시가 최종적으로 소스산업화센터 유치에 성공한 데는 이 의원의 역할이 결정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이 국회 예결위 간사 시절인 2014년 센터 건립을 위한 용역비 6억원을 최초로 편성했고 이듬해 설계비 6억원을 추가로 반영시키는 등 사업 초기부터 주도권을 이어온 덕분이다.....(후략)          ☞ [기사전문 바로가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국세신문] 중소‧중견기업 화주가 부담하는 세관검사 비용 국가가 낸다

프레스센터/신문기사

중소·중견기업이 화주인 경우 내야하는 세관검사장 반입 물품의 채취·운반 등에 필요한 비용을 국가가 부담하는 내용의 법안이 추진된다.

이는 대외무역환경의 악화로 비용 부담에 시달리고 있는 수출 관련 중소·중견기업들을 국가가 나서서 지원하기 위해서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장인 이춘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이같은 내용의 ‘관세법’ 일부 개정안을 29일 대표발의 했다.

개정안은 중소·중견기업이 화주인 경우 컨테이너 화물에 대한 세관검사 결과 법 위반 사항이 없을 경우 국가가 예산의 범위에서 비용의 전부나 일부를 부담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골자다.....(후략)     ☞[기사전문 바로가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