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일보]이춘석 의원 ‘홀로그램 사업’ 막후 역할 주효

프레스센터/신문기사

 

.....(전략)

이에 이번 기술성 평가 통과는 이 의원과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지난해 부터 긴밀한 공조체제를 이뤄 수차례 토론회를 개최하고 장·차관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을 직접 면담하는 등 주무부처에 필요성을 적극 설득해온 결과이다.

 

더욱이 이 의원은 이미 내년도 국가예산에 300억 규모의 홀로그램콘텐츠 서비스지원센터를 반영시킨 바 있어 전북이 홀로그램 분야의 선도주자가 될 수 있는 기반이 구축됐다는 평이다.

 

홀로그램은 세계시장이 연평균 14% 성장하고 있고 국내 시장도 2025년 3조 2천 억 규모가 예상되고 있어 전북의 미래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기술성 평가를 통과해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으로 확정된 동 사업은 사업성 평가 등 다음 단계를 거쳐 이르면 내년 6월 예타조사를 최종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전북이 4차산업혁명 시대에 살아남기 위해서는 홀로그램 같은 차세대 성장동력을 집중 육성해야 한다”며 “예타 최종통과는 물론이고 신속한 국비 반영을 위해 앞으로도 도와 함께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전문보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