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일보] 이춘석 기재위원장 “전북, 더 이상 소외 당하지 않도록 하겠다”

프레스센터/신문기사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기획재정위원장이 10일 “국가예산 확보과정에서 전북이 더 이상 소외되지 않도록 철저히 챙기겠다”고 밝혔다. 국가예산을 관장하는 기재부와 접촉이 용이한 위치에 있는 만큼 지역현안 해결을 위한 실익을 반드시 챙기겠다는 뜻이다. 이 위원장에게 전북 예산확보를 위한 전략에 대해 들어봤다.

-기획재정위원장이 보는 경제상황은.

최근 우리 경제를 둘러싼 상황이 매우 어렵다. 대외적으로는 일본의 수출규제 등이 우리 경제를 위협하고 있고, 대내적으로는 양극화와 빈부격차, 저출산 고령화가 심화되고 있다. 이렇게 어려운 여건 속에서 한국 경제 정책 전반을 다루는 기재위원장을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문재인 정부가 5년 임기의 반환점을 돈 만큼 국민 한 분 한 분이 체감할 수 있는 경제적 성과를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정부 부처 가운데 가장 막강한 기획재정부를 견제하는 위원장이다. 향후 답보 상태에 있던 지역 현안사업을 추진하는 데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북의 가장 큰 현안은 무엇이라고 보는가.

일자리다. 전북 청년들이 일자리를 구하지 못해 수도권으로 이탈하는 현상이 지속되면서 고령화, 내수시장 위축 등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 지역경제의 활력을 되찾을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는 것이 시급하다. 이를 위해서는 홀로그램, 탄소, 농생명, 신재생에너지와 같은 전북 주력산업들의 성장동력을 강화해야 한다.

-3일 국가예산이 국회로 넘어갔다. 전북 국가예산을 기존보다 더 확보하기 위한 전략은.

예산에도 트랜드가 있기 때문에 그 흐름을 잘 타야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다. 정부의 이번 예산정책방향은 △핵심소재 및 부품의 국산화 △수출 및 투자의 확대 △노후시설 개선을 위한 생활SOC의 확대이다. 전북도도 이런 트랜드를 반영해서 사업방향을 정해야 했는데 아쉽다. 그러나 예산안의 최종시트가 닫힐 때까지 끝난 게 아닌 만큼 남아 있는 단계도 중요하다. 도와 정치권이 밀접한 공조를 통해 총력전을 펼친다면 기대 이상의 성과도 가능하다고 본다.....(후략)

☞ [기사전문 바로가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