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중앙신문] '3600명 땀방울, 희망의 꽃망울로'

프레스센터/신문기사

제13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가 14일 익산에서 화려하게 문을 열었다.

‘함께 뛰는 땀방울, 자신감의 꽃망울’이란 슬로건으로 진행되는 이번 대회는 17일까지 익산종합경기장 등 6개 시군 16개 경기장에서 16개 종목에 3,600여명의 선수가 참여해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

대회 개막을 알리는 개회식은 이날 오후 3시 30분부터 익산실내체육관에서 ‘전북의 전통과 현재 그리고 미래를 아우르는 꿈의 걸음을 걸어갑니다’란 주제로 진행됐다.

식전공연으로는 국악 신동 정우연의 국악한마당을 비롯해 메이킹 보이즈 브라스 밴드가 나서 장애학생체전 개막을 축하했다.

개회식은 국회의원 조배숙, 이춘석을 비롯해 문화체육관광부 강정원 체육국장, 대한장애인체육회 이명호 회장, 전북 송하진 도지사, 전북교육청 김승환 교육감, 익산시 정헌율 시장, 익산시의회 조규대 의장, 전북도의회 정호윤 문화건설안전위원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후략)         ☞[기사전문 바로가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