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국당 '국회법 위반' 중앙지검 공안부…문희상 남부지검서 수사

프레스센터/신문기사

선거제 개편 및 사법제도 개혁 법안의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을 막기 위해 물리력을 행사한 혐의로 고발당한 자유한국당 의원과 보좌진을 서울중앙지검 공안부가 수사한다. '신체접촉 논란'에 휩싸인 문희상 국회의장 사건은 서울 남부지검이 맡게됐다.

서울중앙지검은 더불어민주당이 한국당 의원 18명을 국회법 위반과 공무집행방해, 공용서류등의 무효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공안2부(부장검사 김성훈)에 배당했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자유한국당 불법행위 처벌을 위한 고발추진단' 단장 이춘석 등 민주당 의원들은 지난 26일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등이 정개특위 및 사개특위 회의를 방해할 목적으로 폭력을 행사해 국회 회의를 방해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후략)          ☞[기사전문 바로가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아주경제] 패스트트랙 고발戰...검찰,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 배당

프레스센터/신문기사

선거제‧공수처 등 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두고 여야 국회의원들이 몸싸움을 벌여 상호 고소‧고발 난타전으로 번진 가운데, 검찰이 해당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에 배당했다.

29일 서울중앙지검에 따르면 민주당이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등 국회의원 18명과 보좌진 등 총 20명을 국회법165조 및 166조 위반으로 고발한 사건이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검사 김성훈)에 배당됐다.

앞서 26일 민주당 송기헌 법률위원장‧‘한국당 불법행위 처벌을 위한 고발추진단장’ 이춘석 의원‧강병원 원내대변인 등은 서울중앙지검을 찾아 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고발장을 냈다.

민주당은 “국회법 165조‧166조에 따라 정개특위 및 사개특위 회의를 방해할 목적으로 육탄저지 폭행으로 국회 회의를 방해하고, 의안과에 의안을 접수하려는 의원의 공무를 방해한 혐의로 고발한다”고 보도자료를 냈다.....(후략)

 

☞[기사전문 바로가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뉴시스] 검찰, '패스트트랙 육탄저지' 고발 사건 공안부 배당

프레스센터/신문기사

더불어민주당이 선거제·검찰개혁법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반대하며 국회 점거 농성에 나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 한국당 의원들을 고발한 사건이 공안부에 배당됐다.

29일 검찰에 따르면 민주당이 한국당 의원 18명과 보좌진 등 총 20명을 국회법 165조 및 166조 위반으로 고발한 사건이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검사 김성훈)에 배당됐다.

앞서 민주당 법률위원장인 송기헌 의원과 '한국당 불법행위 처벌을 위한 고발추진단장' 이춘석 의원, 강병원 원내대변인 등은 지난 26일 서울중앙지검을 찾아 나 원내대표 등 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했다.....(후략)

 

☞[기사전문 바로가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브릿지 경제] 민주당 "한국당, 정치력 부족에 광기뿐"…전열 재정비

프레스센터/신문기사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의원, 이춘석 의원, 강병원 원내대변인 등이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을 ‘국회선진화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27일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관철을 위해 숨을 고르면서도 전열을 재정비하는 데 주력했다.

민주당은 주말을 넘겨 최대한 빠른 시일 내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를 얼어 패스트트랙 지정안건을 처리할 방침이다. 주말과 휴일 회의 소집 가능성도 닫지 않은 상태다.

이에 따라 소속 의원들에게 ‘국회 비상대기령’을 내린 상태다. 의원들은 시간대별로 4개 조로 나누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장에 대기하며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후략)         ☞[기사전문 바로가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노컷뉴스] 입장 밝히는 이춘석 자유한국당 불법행위처벌 고발추진단장

포토/영상/포토갤러리

'자유한국당 불법행위처벌을 위한 고발추진단' 단장을 맡은 이춘석(가운데) 의원이 26일 패스트트랙 지정을 막기 위해 물리력을 행사한 자유한국당 의원과 보좌진 등 20명을 국회법 및 형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는 고발장을 접수하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들어서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기사전문 바로가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