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민주 "국정원, 트위터에서도 대선 개입 활동"

포토/영상/생생영상

[앵커]
민주당이 지난 대통령 선거 당시 국정원이 조직적으로 트위터에서도 활동하면서 선거에 개입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찰이 증거로 제시한 트위터글 5만여건을 분석한 결과라고 민주당은 주장했는데, 국정원 직원이 직접 단 것은 2천여건 정도입니다. 나머지는 아직까지 추정에 불과한데, 논란이 큰 수사중인 사건을 놓고 정치권이 직접 뛰어드는게 혼란을 더 키우는 게 아니냐는 지적도 있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정원이 지난 대선때 트위터에서도 광범위한 여론조작을 했다고 민주당이 주장했습니다.

검찰이 최근 국정원 댓글의혹사건과 관련해 공소장 변경을 요청하면서 5만 5천여 건의 트위터글을 첨부했는데, 이를 분석해봤더니 직접 글을 쓰거나 퍼나르면서 불법적으로 대선에 개입했다는 겁니다.

박영선 / 민주당 의원
"검찰이 지난 10월 18일 서울 중앙지법에 제출한 공소장 변경 허가신청서와 그 별지다. 국정원이 조직적으로 선거에 개입을 했다."

민주당은 국정원 심리전단 직원들이 지난해 9월 1일부터 12월 18일까지 박근혜 당시 대통령 후보를 지지하거나, 색깔론을 내세워 문재인, 안철수 후보를 노골적으로 비방했다고 주장합니다.

이춘석 / 민주당 의원
"이런 사실을 볼 때 박근혜 후보 온라인 선거팀이라고 저희는 확신. 이 밖에도 정부기관 지역감정 조장발언 종북몰이 욕설 허위사실이다."

민주당측은 대선이 다가올수록 자극적인 선거 개입글이 많았다고 했는데, 특정 지역 비하 내용도 포함됐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은 내일 법사위 국감에서 윤석렬 '국정원 댓글사건' 특별수사팀장을 검찰이 팀장에서 배제한 점을 집중 추궁하는 한편, 이번 국감 최대 쟁점으로 국정원의 조직적 선거개입 의혹을 부각시킨다는 방침입니다

 

관련기사보기

http://news.tvchosun.com/site/data/html_dir/2013/10/20/2013102090145.html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MBC] 국정원 '트위터글' 여야 공방…"조직적 선거개입" VS "증거없다"

포토/영상/생생영상

◀ANC▶

국가정보원이 지난 대선 때 트위터 등을 통해 야권 인사들을 비방하는 내용의 글을 퍼날랐다고 민주당이 주장했습니다.

김세로 기자입니다.

◀VCR▶

민주당은 국정원 심리전단 직원들이 지난 대선 때 5만 5천여 건의 SNS 댓글을 다는 등 조직적으로 대선에 개입한 사실이 밝혀졌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 법사위 소속 의원들은 국정원 댓글 사건 특별수사팀의 법원 제출 자료와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한 공소장변경허가 신청서 등을 분석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트위터에는 여당후보는 칭찬하고 야당 후보는 비방하는 내용이 대부분이었으며 야권 연대를 비난하는 내용도 포함됐다는 것입니다.

◀SYN▶ 이춘석 의원/민주당


"지금까지 밝혀진 댓글 규모와 파급효과만 해도 모두 차원이 다른 심각한 선거개입 범죄라고."

새누리당은 선거 개입이 있다면 검찰과 법원에서 밝혀질 문제라고 맞섰습니다.
또 지난 정부에서 일어난 일이기 때문에 비호할 생각은 없지만 불법으로 취득한 정보이기 때문에 법적 효력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중략)

 

해당기사 보기

http://imnews.imbc.com/replay/2013/nwdesk/article/3356432_11981.html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MBC 8시뉴스]검찰, 국정원 댓글 수사팀장 교체…업무 배제 배경 논란

포토/영상/생생영상

 

◀ANC▶

국정원 정치개입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국정원 직원들이 트위터에도 정치 관련 글을 올렸다며 체포해 조사했습니다.

그런데 수사팀장이 보고라인을 거치지 않고 독단적으로 행동한 것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전재홍 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검찰이 국가정보원 직원 3명을 체포해 조사하고, 이들의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이미 댓글로 문제가 된 사이트외에 이들이 트위터를 통해 정치관련 글을 올리고, 관련 글들을 대량으로 퍼나른 정황이 포착됐기때문입니다.

이후 윤석열 수사팀장이 업무에서 배제되면서 파장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국정원 직원에 대한 수사를 할 땐 국정원장에게 통보해야하는데 이를 생략했고, 체포영장과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하는 과정에서 상부에 보고하지 않아 업무에서 배제했다고 밝혔습니다.

길태기 검찰총장 직무대리도 진상조사를 지시했습니다.

이에대해 윤팀장은 기밀누설을 우려해 보고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검찰내부에선 윤팀장의 업무배제에 대해 대선개입의혹 수사를 무리하게 끌고 간 결과라는 주장과 대선개입의혹 수사에 대한 압력이라는 주장이 맞부딪치는 가운데, 불똥은 당장 정치권 공방으로 옮겨붙었습니다.

◀INT▶ 이춘석/민주당 의원
"현 정권의 노골적인 수사 및 공판개입이라고 규정하며 이러한 정권의 수사와 공판개입 행태에 대해 강하게 규탄한다"

(중략)

 

관련기사보기

http://imnews.imbc.com/replay/2013/nwdesk/article/3355831_11981.html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