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일보] "靑, 전북 無장관 無차관 입장 밝혀라"

프레스센터/신문기사

새정치민주연합 이춘석 국회의원(익산갑)은 17일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청와대 김기춘 비서실장의 출석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 의원실에 따르면 그 동안 대통령 비서실은 대통령 집무를 보좌해야 한다는 이유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불출석하는 것이 관행으로 굳어졌다. 다른 정부 부처와 같이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됨에도 불구하고 청와대라는 이유로 치외법권 지역처럼 군림해 왔다는 것이다.

이 의원은 이날 “대통령의 제왕적 권력이야말로 관피아의 상징”이라며 “청와대라고 해서 국민의 견제를 피해갈 수는 없는 것이다”고 작심한 듯 발언을 쏟아냈다.

 

http://www.jjan.kr/news/articleView.html?idxno=518453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전북도민일보]의회의 예산심사권에 대한 오해와 진실

프레스센터/칼럼/기고

지금 각 부처 예산안에 대한 기재부 심의가 한창이다. 기재부가 각 부처의 예산요구를 토대로 심사편성한 안은 정부안으로서 923일까지 국회에 제출될 것이다. 국회는 올해 처음으로 예결특위를 상임위화하면서 연중 상시 개회를 원칙으로 합의했다. 국회의 예산심의권을 보다 실질화한다는 차원에서 바람직한 진일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막상 국회의 예산심사권에 대한 여론은 썩 호의적이지 않은 것 같다. 연말이 되면 각종 언론들이 연례행사처럼 쏟아내는 헤드라인 속에 그 단면들이 있다. 쪽지예산, 밀실예산, 호텔예산 등등 하나같이 부정적인 조어들이 대부분이다.

 

예산심사 과정을 언론을 통해서만 지켜보자면 국민 세금 걷어서 힘 있는 사람끼리 호텔에서 다 쪼개 먹는다고 하기에 딱 좋은 풍경이다. 과연 정말 그런 것일까? 그 속내는 이렇다. 이런 피 튀기는 몸싸움이나 쫓고 쫓기는 각축전이 무색할 만큼 의회에서 좌지우지할 수 있는 예산 규모는 많아야 3조원 내외로 우리나라 전체 예산의 1%에 불과하다.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예산안의 대부분은 이미 그 용도를 움직일 수 없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의회가 정책적으로 반영할 수 있는 여지가 많지 않은 것이다. 1%의 여지 안에 지역 대표성을 가진 국회의원들의 지역예산에 대한 요구와 야당의 경우엔 정부를 통해 사전에 반영할 수 없었던 정책적 예산에 대한 요구를 모두 담아내야 한다. 이마저도 정부와 여당의 동의를 구하기 위해선 지난한 협상의 과정을 거쳐야 한다. 쪽지예산이란 달팽이 뿔 위의 싸움과 같은 전쟁터에서 지역주민들의 요구를 반영해야 하는 지역의원들의 궁여지책이다. 여기에 예산을 직접 심의하는 의원들은 학연이나 지연 등을 타고 들어오는 각종 협회나 이해관계인들의 로비를 차단하고 중립적인 견지에서 심사를 제때에 마치려면 연락을 두절한 채 은신 아닌 은신이 불가피하다. 호텔예산이 아니라 사실상 감금예산이라고 해야 더 적확한 표현이 아닌가 싶다. 그러나 막상 언론들은 이런 속내를 아는지 모르는지 마치 국회가 나라 예산을 다 쥐고 흔드는 것처럼, 할 일 없이 정부의 발목이나 붙잡는 것처럼 떠들썩하다. 이렇게 반복되는 왜곡과 호도 속에서 국회의 예산심사권은 사실상 유명무실화를 넘어 심지어 폄훼되어 왔다. 99%의 예산을 휘두르는 정부를 견제할 수 있는 마지막 권한인 의회의 심사권이 이렇게 형해화되어 온 배경에 대해선 진지하게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국회가 제 할 일을 하지 않는 것에 대해서는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99%의 편성권한을 가지 정부에 대한 견제가 전무한 상황에서 1%의 견제기능을 하려는 의회에만 비난의 화살이 쏟아지는 것은 분명 형평의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예산안에 대한 정부의 사실상 독점체제나 다름없는 상황에서 의회의 제한된 권한이나마 실질화해 견제의 기능을 높이고자 하는 것이다.

 

국회 예산심의가 중요한 이유는 지역균형 발전이라는 측면도 무시할 수 없다. 각 지역의 국회의원들이 지역현안을 해결하고자 하는 노력은 전국의 균형을 잡는 기능도 톡톡히 하기 때문이다.

2012년이 되어서야 예결위 계수소위에 전북 의원을 넣을 수 있었다. 그 전까지 5년 간 전북은 예산배정에 있어서 불이익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도당위원장이 되자마자 제일 먼저 한 일이 계수소위에 전북 몫을 넣는 것이었고 각고의 노력 끝에 재작년부터 작년까지 2년 연속 전북의원이 계수소위에 들어갈 수 있었다.

지역균형발전이라는 측면에서 전북은 수도권과 비교해도 물론이고 호남에서도 더더욱 소외받는 지위에 있는 것이 사실이다. 필자는 예결위 간사로서 재량이 허락하는 범위 내에서 최대한 이런 부분을 바로 잡을 생각이다. 예산배정이 지역적 균형을 고려해 이루어지기만 해도 전북은 지금보다 훨씬 더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그 첫 레이스에서 예결위 간사를 맡게 되어 부담이 되기도 하지만 예산심사에 대한 불필요한 오해를 불식시키고 전북 발전에 청신호를 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지역균형발전이라는 토대 위에서 도민이 오래도록 고향을 떠나지 않고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하는 사람 중심의 변화를 만들어 가는 것으로 지금 이 시대의 사명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전북일보] 국회 예결특위 야당측 간사 맡은 이춘석 의원 "국가예산 지역균형발전 위한 배분 힘쓸 터"

프레스센터/신문기사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국가재정이 어떻게 사용되는 것이 좋은 지에 중점을 두고 역할을 해나가겠습니다. 특히 국가재정이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제대로 배정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제19대 국회 후반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야당 측 간사에 선임된 새정치민주연합 이춘석 의원(익산갑)은 24일 “올해의 경우 정치적 역학구도로 볼 때 전북지역 의원이 예결위 계수조정소위원회 위원으로 선정되기 어려운 상황에서 간사를 맡게 돼 정말 다행이다”며 이 같이 밝혔다.

 

http://www.jjan.kr/news/articleView.html?idxno=516073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전북일보] "문창극 총리 후보자 사퇴하라" 이춘석 의원·조금숙 광복회 전북지부장 1인 시위

프레스센터/신문기사

문창극 총리 후보자의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정치권과 종교계 등 각계각층에서 일고 있다.(관련기사 4면)

새정치민주연합 이춘석 전북도당위원장은 17일 전주시 송천동 전북독립운동추념탑 앞에서 문창극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는 1인 시위에 나섰다.

이 위원장은 이날 ‘뭐라고 변명해도 일본이 기뻐하는 총리는 안됩니다’라는 피켓을 들고 “대한민국 총리를 임명하는 것이지, 일본 총리를 임명하는 것은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중략)

 

http://www.jjan.kr/news/articleView.html?idxno=515268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전북일보] 익산 평화육교 보수 등 특별교부세 20억 확보

프레스센터/신문기사

새정치민주연합 이춘석 국회의원(익산갑)은 익산국악원과 안전검사결과 D등급을 받아 보수가 시급했던 익산 평화육교 보수·보강 등을 위한 특별교부세 20억 원을 확보했다고 12일 밝혔다.

익산국악원 건립사업은 국악 전문기능인을 양성, 지역 내 국악 전통성을 계승·발전시켜 전통문화예술도시로의 발전을 위한 것으로, 특별교부세 5억 확보로 익산시는 재정부담을 덜게 됐다.  (중략)

 

http://www.jjan.kr/news/articleView.html?idxno=514783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